콘텐츠 바로가기

경기도 귀농귀촌지원센터

상상하던 모든 꿈이 현실이 되는 곳!

“페북으로 농산물 팔아요”…농사 트렌드 바꾸는 청년 농부들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 송주희 님


페이스북에 옥수수 판매 글을 올렸는데 주문이 쏟아졌어요. 3시간 만에 4000개가 완판 됐죠. 이 정도면 SNS도 농사의 일부로 봐야겠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하루 한 건씩 청춘 송농부의 전원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농작물 재배 과정을 알리는 젊은 농부가 있다. 강원 화천의 한 시골 마을에서 들깨(6600)와 참깨(660), 옥수수 등을 재배하는 송주희(28·)씨 얘기다.

지난달 24일 찾은 화천군 간동면 오음리 너래안(너와 내가 안심하는 농산물)’ 사무실에선 송씨가 농산물 주문전화를 받으며 제품을 포장하고 있었다. 송씨가 포장하는 제품 대부분은 SNS 등을 통해 주문받은 것이다.

SNS에 영농일지 써 소비자와 소통

송씨의 주력 상품은 들기름과 참기름 등이다. 현재 농작물을 키우고 제품을 생산·판매하는 것까지 모두 송씨가 직접 담당하고 있다. 대학 졸업 후 서울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다가 201312월 고향으로 귀농한 송씨는 줄곧 페이스북·인스타그램·블로그 등 SNS를 통해 자신의 일상과 농작물 재배 정보를 공유해 왔다. 예컨대 들깨 파종과 수확, 기름을 짜고 포장하는 전 과정을 수개월에 걸쳐 보여주는 방식이다.

오랜 기간 송씨를 지켜본 고객들은 그가 재배한 농산물에 대한 신뢰가 쌓였다. 이런 믿음은 곧 판매로 이어졌다. 직접 짠 들기름과 참기름에 너래안이란 브랜드 이름까지 붙인 송씨는 지난해 7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송씨는 꾸준히 재배 정보를 올리다 보니 SNS친구가 늘기 시작했다“‘젊은 사람이 열심히 사는 것이 보기 좋아 물건을 사려고 연락을 했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스마트하고 독특한 방식으로 판로를 개척하는 젊은 농부가 늘고 있다. SNS 직거래를 통해 고객과 소통하고 덤으로 유통비용도 줄인다.

출처 : 렛츠고시골 (http://asq.kr/yqiCAC36ul)
송주희 농부의 블로그 : neorean.modoo.at
카카오 채널 http://asq.kr/hJQGVmNuWr74Yx 또는 플러스친구로 '너래안송농부' 검색
 
첨부파일